코로나19 종식, 남북평화 및 태평성대 기원
마니산 정기 받아 전국체육대회 성화 채화 병행

강화군, 제4353주년 개천대제 성료

심하린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10-03 18:01: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화군=세계타임즈 심하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3일 마니산 참성단에서 ‘제4353주년 개천대제 봉행’과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성화 채화식’을 개최했다. 

 

이날 유천호 군수는 개천대제 제례의식에 직접 참여해 코로나19 종식, 남북평화와 태평성대를 기원했다. 이어 칠선녀는 성무와 함께 성화를 채화해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를 개최하는 경상북도에 성화를 인계했다. 채화된 성화는 전국체육대회 동안 성화대에서 빛을 발하게 된다.  

 

  

 

한편, 마니산 정상에 있는 참성단은 단군이 하늘에 제사를 올린 제단이다. 제단은 자연석으로 둥글게 쌓은 하단(下壇)과 네모반듯하게 쌓은 상단(上壇)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둥근 하단은 하늘, 네모난 상단은 땅을 상징한다. 

 

국가제사를 지내는 곳이었던 만큼 제전(祭田)이 지급되었고, 고려 원종은 참성단의 의례를 직접 주재하기도 했다. 지금은 해마다 개천절에 제천대제가 거행되며, 전국체전의 성화도 이곳에서 채화한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행사에 아쉬움이 있지만, 이번 개천대제와 성화 봉송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 전통, 인류애의 메시지가 전달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하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