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적자본지원센터를 통한 마을공동체의 사업역량 강화에 초점 -
- 사업규모 5억원으로 대폭 확대 및 사후관리 강화로 안전지수 향상 도모 -

[세계로컬핫뉴스] 대전시, 안심마을 만들기 2차사업 추진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0 11:31: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 19 이후, 시민의 안전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전문화 사회를 조성하기 위하여 “마을공동체” 중심으로 지역의 안전문제를 해결하는 『2020년 안심마을 만들기 2차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다음달(6월)부터 추진하는 이번 2차사업은 마을공동체가 중심이 돼 사회적자본지원센터와 동 행정복지센터와의 연계협력을 강화하고 촘촘한 사후관리를 통하여 그동안 추진한 안심마을만들기 사업의 효과성과 실효성을 높인다는 점에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사회적자본지원센터는 사업기획단계부터 사후관리단계까지 전과정에 걸쳐 추진과제 발굴, 자원연계, 코디네이터 파견 등의 지원을 하게 된다.  

 

 또한 그동안 안심마을사업이 1년 단위로 진행되던 것을 사후관리를 강화해, 사업종료 이후 사후관리 상황을 모니터링 및 평가해 추가적인 사업비를 지원함으로써 안심마을 사업이 해당 지역의 안전구심체 역할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안심마을 사업별 지원금액을 최대 5천만원까지 확대해 10개 내외 사업에 총 5억원을 지원함으로써 사업내용의 다양화 및 주민의 참여율을 높일 예정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새로운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이 다양한 주민의 목소리를 담아 안심마을공동체 중심으로 안전한 대전을 만드는데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4년부터 안심마을만들기 사업을 추진했으며, 올해는 지난 3월부터 1차사업을 진행중으로 동구 성남동ㆍ용전동, 중구 오류동, 대덕구 비래동을 안심마을 사업 지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