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기 공간 확보, 안전등 추가 설치 등 코로나19 확산 불안감 해소 목적

[세계로컬핫뉴스] 건축공사장 ‘보행자 안전통로’ 설치 개선…코로나 예방 중점

이장성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17 11:22: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진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건축공사장 주변 보행자의 안전사고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보행자 안전통로’의 설치 방식 개선에 적극 나섰다.

 

보행자 안전통로란 공사장 낙하물 등 위험요소로부터 보행자와 근로자를 보호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설치하는 통로이다.

 

기존의 보행자 안전통로는 대부분 공간이 좁고 밀폐된 터널식으로, 환기가 잘 되지 않고 보행자 간 접촉 가능성이 높아 코로나19 확산과 범죄 발생 등의 우려가 있었다.

 

 

이에 구는 보행자 안전통로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시공사가 안전통로 설치 시 환기 공간을 확보하고 안전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권장하고 있다.

 

또 보행통로 측면에는 주민들의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공사장 주변의 도시미관을 개선하고자 안전 관련 문구와 디자인을 삽입했다.

 

김선갑 구청장은 “이번 보행자 안전통로 개선을 통해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사전에 방지하고 안전사고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자 한다”라며 “주민들이 안심하고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